> 창&프NEWS > 업계뉴스
일본 불매운동..프랜차이즈 업계까지..‘불똥’
성은경 기자  |  fcmedianews@fcmed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8  11:51: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열기가 식품·제품·유통업계에서 프랜차이즈 업계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식품업계에서 불매 리스트에 오른 제품군은 아사히, 기린맥주 등 일본산 주류.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에서 단체로 판매 중단을 선언했으며, 편의점과 중소마트도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출처: Google 내 SNS 이미지 캡처.

일본의 공개적인 경제 보복 조치에 따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상에서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어 불매 리스트가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불매운동 명단에 포함된 일본계 기업은 대략 90여 곳으로 <소니> <니콘> <캐논> <유니클로>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ABC마트> <미쓰비시> 등이다.

이미 지난 6일과 7일에는 대구 달서구에 <유니클로>대천점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1인 시위가 벌어졌으며, 이날 오후 1시부터 시민 6명이 돌아가며 일본 기업 불매운동 시위를 이어나갔다.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일본에 본사를 둔 프랜차이즈 체인점들이 불매 리스트에 오르는가 하면 일본의 술과 음식을 등을 판매하는 선술집, 이자카야, 일본라멘집 등의 창업을 우려하는 이들도 생겨나고 있다. 대표적인 일본 프랜차이즈 체인점은 <코코이찌방야> <모스버거> <미스터도넛> 등이다.

최근까지만 해도 일본 콘셉트의 이자카야, 일본라멘집 브랜드가 프랜차이즈 업계 트렌드로 자리 잡았지만, 불매 운동으로 인해 창업을 우려하는 이들도 생겨나고 있다.

이자카야 창업을 앞 둔 한 자영업자는 “프랜차이즈 가맹계약을 마치고 매장 공사에 들어갔는데 일본 음식자체를 꺼리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어 걱정이 앞선다.” 며 “생계형 창업인데 공사를 계속 진행할지 중단해야 할 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관련기사]

성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공지사항
프랜차이즈TV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184-5 (성북로 6길 26) 신우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35-7101~3  |  팩스 : 02)2235-7107
상호: 주식회사 창업미디어그룹  |  제호 : 창업&프랜차이즈  |  대표이사 겸 발행인·편집인: 이덕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덕철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065  |  등록일자(발행일자): 2014.03.25
Copyright © 2011-2019 창업&프랜차이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