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C브랜드 > 우수가맹점
맛에 대한 확신이 창업 성공으로<연안식당> 나혜석거리점
박기범 기자  |  fcmedianews@fcmed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3  08:14: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나혜석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화가이자 시인이다. 수동적인 삶을 거부했던 나혜석은 시대를 대표하는 신여성이었다. 그녀의 삶을 기리는 수원 나혜석 거리에 <연안식당> 나혜석거리점이 있다. 김서진 점주도 나혜석처럼 진취적인 모습으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 <연안식당> 나혜석거리점 ⓒ 사진 박기범 기자

연안식당 수원 진출의 신호탄 
<연안식당> 나혜석거리점의 김서진 점주는 결혼 후 아이를 키우던 평범한 주부였다. 그런 김 점주가 육아와 가정에서 벗어나 자신의 꿈을 찾기 위해 나선 것이 창업이었다. 결혼 후 처음 갖는 자기 일을 찾기 위해 김 점주는 누구보다 신중하고 열심이었다. 시장 조사 중 먹어 본 <연안식당>의 음식은 단번에 김 점주를 사로잡았다. 평소 요리도 좋아하고, 맛에 대해 일가견이 있다고 자부했던 김 점주에게 <연안식당>의 음식은 창업에 대한 확신을 하게 했다. 
김서진 점주는 “제가 먹어보니 정말 맛이 있었고, 손님들도 좋아할 것이라는 확신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연안식당>과 인연을 맺고 창업에 도전했어요”라고 설명했다. 

그렇게 해서 <연안식당>은 수원 나혜석 거리에 문을 열었고, 이것이 <연안식당>의 수원 1호점이었다. <연안식당>의 인지도는 높았지만, 수원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것이라 성공에 대한 걱정도 있었다. 그러나 첫날부터 손님들이 문전성시를 이뤘고, 맛에 대한 김 점주의 확신은 성공으로 이어졌다. 이후 <연안식당>은 수원에 추가 점포를 오픈하면서 수원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 <연안식당> 나혜석거리점 ⓒ 사진 박기범 기자

항상 손님의 눈높이에서
김 점주는 오픈 후 별도의 마케팅이나 홍보에 큰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연안식당>을 믿기 때문이었다. 김 점주는 “연안식당 브랜드가 이미 많은 분에게 사랑과 인정을 받고 있잖아요. 본사 인지도가 있으니 저는 맛있는 음식으로 친절하게 손님들을 맞이하면 되는 거죠. 마케팅보다는 본연의 맛과 친절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큰 장점이죠”라고 말했다. 

카운터만 담당하고 주방과 홀은 직원들에게 맡기는 점주들이 있다. 그러나 김 점주는 카운터는 직원에게 맡기고, 홀과 주방을 오가며 실무를 담당한다. 손님들의 식사를 살펴보고, 음식에 대해 손님들과 대화도 나누면서 잠시도 쉬지 않았다. 음식 맛, 친절, 이용 편의성 등 손님들이 불편을 느낄 수 있는 요인들을 수시로 점검하고 개선했다. 이런 노력이 손님들에게 큰 점수를 얻으면서 신뢰를 쌓아갔다. 이제는 간식 선물을 사오는 손님도 있고, 낮에 이곳에서 점심을 먹고 저녁에는 모임이나 회식을 위해 다시 방문하는 단골들이 늘어났다.

김 점주는 “내가 직접 느끼지 않으면 아무것도 개선할 수 없다고 생각해요. 손님의 눈높이에서 무엇을 개선할 것인지 계속 생각하고 바꾸려고 노력 중이에요. 카운터에만 앉아 있는 사장이 아닌 홀과 주방을 오가면서 직접 일할 줄 아는 그런 사장이 되려고 해요”라고 말했다. 

이런 노력 덕분인지 평소에 사람들 앞에 잘 나서지 못하던 그녀의 성격은 처음 오는 손님들과도 자연스럽게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적극적으로 변했다. 성격을 바꾸면서까지 새로운 삶에 도전하고, 안주하기보다는 더욱 발전하려는 노력은 정말로 나혜석을 닮은 듯했다. 나혜석 거리에서 나혜석을 닮은 김서진 점주의 더 큰 발전이 기대된다. 

 

   
▲ <연안식당> 나혜석거리점 김서진 점주 ⓒ 사진 박기범 기자

김서진 점주가 이르길…
편하게 운영할 생각부터 버리세요

경기가 좋지 않은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맛과 실력이 있고, 믿을 수 있는 브랜드를 선택한다면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전업주부였던 저도 했잖아요. 편하게 운영하려 말고, 직접 부딪히고 발로 뛰면서 노력한다면 실패를 줄이고 성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주소  경기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96번길 27 1층  
전화  031-225-5533

박기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공지사항
프랜차이즈TV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184-5 (성북로 6길 26) 신우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35-7101~3  |  팩스 : 02)2235-7107
상호: 주식회사 창업미디어그룹  |  제호 : 창업&프랜차이즈  |  대표이사 겸 발행인·편집인: 이덕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덕철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065  |  등록일자(발행일자): 2014.03.25
Copyright © 2011-2019 창업&프랜차이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