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기업·소상공인 경영지원단’…분쟁 소송 최대 50만 원 비용 지원
상태바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지원단’…분쟁 소송 최대 50만 원 비용 지원
  • 정경인 기자
  • 승인 2020.07.1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소기업·소상공인 전문지식 분야 애로현황 조사’
소상공인 ‘전문가 무료상담’ 가장 절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 이하 중기중앙회)가 ‘소기업·소상공인 전문지식 분야 애로현황 조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조사 대상자는 ‘노란우산’에 가입한 소기업·소상공인 300개사다. 조사 대상의 약 60%가 사업할 때 법률·세무·노무 등 전문지식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가장 필요한 지원은 ▲전문가 무료상담 기회 확대(30.3%) ▲분야별 상담사례 제공(29.3%) ▲전문가 정보제공(13.3%)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의 21.3%는 최근 5년간 법률·세무·노무 등의 문제로 억울하게 피해 입은 경험이 있었다. 피해 유형은‘금전적 손실’(79.7%), ‘정신적 고통’(70.3%) 등이 가장 컸다.

업체 10곳 중 7곳은 전문지식이 필요한 문제가 발생하면 ‘외부 전문가를 활용하여 대처’했다. 상당수 업체가 ‘전문지식이 있는 인력이 전혀 없어서(76%)’다.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업체도 있었는데 그 이유는 ‘비용절감(46.3%)’때문이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소기업·소상공인은 비용 및 정보 문턱이 높은 전문분야에 체계적인 무료상담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중기중앙회에서 운영 중인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지원단(이하 경영지원단)’이 그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영지원단은 2016년 2월 출범해, 현재 228명의 전문가가 활동하고 있다. 누적 상담건수 2만 건이 넘었다.

상담은 무료이며 전화, 온라인, 직접대면 등 여러 방식으로 이뤄진다. 상담 문의는 t.1666-9976 으로 하면 된다.

올 5월 6일 중기중앙회는 경영지원단 위촉식을 가졌다. 위원장에 김동선 前 중기청장(법무법인 화우 고문)을 위촉하고, 각 분야 전문가 10명을 운영 위원으로 구성했다.

경영지원단은 7대 분야 전문가 협회와 함께한다. ▲법률(대한변호사협회) ▲노무(한국공인노무사회) ▲세무(한국세무사회) ▲회계(한국공인 회계사회) ▲지식재산(대한변리사회) ▲관세(한국관세사회) ▲법무(대한법무사협회) 등이다.

경영지원단은 분쟁·소송 대리도 맡는다. 특히, 노란우산 가입 소상공인이 분쟁·소송을 하게되면 경영지원단 수임료의 50%까지(50~100만 원 한도) 지원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