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프NEWS > 업계뉴스
샌드위치, 한끼 식사로는 탄수화물 부족
박현주 기자  |  fcmedianews@fcmeded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1  06:21: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샌드위치는 1인 가구, 혼밥족 등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려는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식품이다. 간편한 식사 메뉴로 인기를 끌고 있는 샌드위치가 실제 식사용으로는 열량이나 탄수화물이 부족하고, 제품에 따라 맛과 식감도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샌드위치는 열량, 탄수화물 함량이 낮아 식사대용으로 부족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샌드위치 8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과 안전성, 표시 적합성 등을 시험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시험대상 제품은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 등 편의점 5종 제품과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써브웨이> 등 베이커리·패스트푸드 브랜드에서 판매하는 3종 제품을 조사했다.

한국소비자원의 분석에 따르면, 샌드위치 8종의 평균 영양성분은 1일 기준치 대비 열량 19%, 탄수화물 12%, 단백질 27%, 지방 33%, 당류 7%, 나트륨 42% 수준이었다.

햄버거, 도시락 등의 간편식과 비교할 때 열량, 탄수화물 함량이 낮아 과채류, 유제품, 두유 등의 섭취를 통해 영양성분 보충이 필요하다고 한국소비자원은 전했다.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5개 제품의 빵은 상대적으로 부드러웠지만, 내용물 양은 다른 제품과 비교해 적었다.

베이커리·패스트푸드의 3개 제품은 내용물 양은 많지만 빵의 부드러움은 덜했다. 이로 인해 삼키기 전까지 씹는 횟수가 많았다.

   
<사진: 샌드위치의 단맛과 짠맛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맛과 관련해선 <CU>의 '햄에그 샌드위치'가 단맛이 강했고, <이마트24>의 '햄빵빵 샌드위치', <미니스톱>의 '뉴듬뿍넣은 햄샌드', <파리바게뜨>의 'BLT샌드위치'는 짠맛이 강했다.

대장균·황색포도상구균 등 미생물, 보존료 등의 안전성 시험 항목은 모든 제품이 기준에 부합했다.

다만 <뚜레쥬르> 제품은 일부 매장에서 판매되는 샌드위치 내용량이 표시량보다 부족했고, <CU>, <이마트24>, <미니스톱> 제품은 실제 영양성분이 표시와 차이가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샌드위치의 안전성과 품질 비교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다.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공지사항
프랜차이즈TV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184-5 (성북로 6길 26) 신우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35-7101~3  |  팩스 : 02)2235-7107
상호: 주식회사 창업미디어그룹  |  제호 : 창업&프랜차이즈  |  대표이사 겸 발행인·편집인: 이덕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덕철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065  |  등록일자(발행일자): 2014.03.25
Copyright © 2011-2019 창업&프랜차이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