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Interior
빛과 그림자의 이중주<카페 루버월>
정미선 기자  |  jung_massn@fcmed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31  16:02: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빛, 그림자 그리고 음악이 조화를 이루는 공간.
해가 뜨고 지는 궤도를 따라 <카페 루버월>은 다채로운 옷을 갈아입는다.
쾌청한 가을 하늘이 수놓은 파주에  따뜻한 햇살과 부드러운 카푸치노 한 잔. 공간 곳곳을 채우는 재즈의 선율과 빛이 머문 그곳은 <카페 루버월>이다.
글 정미선 기자 사진 황윤선 기자

   
▲ <카페 루버월> ⓒ황윤선 기자

아늑한 웅장함
파주에 위치한 <카페 루버월>은 205㎡(62평) 대지 위에 지어진 66.12㎡(20평)의 3층 건축물이다. 기둥에 무게중심을 두고 태양의 궤도를 따라 루버 (긴 막대) 즉, 커튼형태로 만들어져 ‘루버월’이라 불린다. <카페 루버월>은 곡선은 루버 사이로 빛이 들어올 때 공간만의 명확한 색을 드러낸다.
 

   
▲ ▲ <카페 루버월> ⓒ황윤선 기자

빛의 궤도를 따라 낸 창과 루버 틈새로 들어오는 빛이 내는 그림자는 공간의 영롱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66.12㎡(20평)이라는 작은 규모와 열에 취약한 곳에 위치한  <카페 루버월>은 열 차단과 동시에 해가 낮게 떴을 때는 조명으로, 높게 뜰 때는 그늘을 만든다.

이런 특이한 구조를 가진 <카페 루버월>은 설계만도 4년이 걸린 건축물이다. 2016년 한국건축가협회 우수건축물로 선정돼 건축학도들이 탐방을 오는 이 곳은 AND건축사무소 이태경 건축가가 서향이 강한 지형 특성을 고려해 더위에 강한 구조로 설계했다.

   
▲ <카페 루버월> ⓒ황윤선 기자

카페 내부로 들어서면 총 3층으로 이뤄진 구조로 한 쪽 천장을 최대한 높게 올리고 2~3층은 주거공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높은 카페 천장 한 켠에 돌출부분이 주거공간의 침대 겸 의자로 활용해 상업공간과 주거공간에도 특별한 공간 포인트로 활용했다. 2층으로 오르면 주거 공간과 2~4명 정도가 앉아 카페 전체를 내려다볼 수 있는 자리가 있는 이곳은 연인들의 지정석으로 불린다.

2~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노출 콘크리트로 이뤄졌고, 카페 인테리어 곳곳에는 돌, 나무 등 재료 본연의 특징을 살렸다. <카페 루버월>은 해체주의 건축물로 전형화된 기존의 틀을 벗어나 파격적 양식으로 테이블과 체어에도 그 곡선을 살려 음의 자유로움을 더해 음악카페를 표방하고 있다.

   
▲ ▲ <카페 루버월> ⓒ황윤선 기자

자연과 삶을 관통하다
파주 원룸촌 한 켠을 지키는 <카페 루버월>.
원룸촌 상가 중 가장 작은 규모지만 루버월은 멀리서도 한 눈에 들어온다. 조용하고 높은 건물이 없어 넓은 하늘과 어우러질 수 있는 장점과 파주의 현대적이고 미래적인 느낌을 더해 그 유니크함이 돋보인다. 이를 보기 위해 건축학도, 문화예술종사자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파주를 찾는다.
하늘은 현대적이고 도시적인 외부와 어우러지고, 내부는 빛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설계했다. 자연과 인간의 삶을 하나로 연결하는 이곳은 비가 오는 날에는 비 내리는 정경을 다각도에서 볼 수 있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카페 루버월>은 낮에는 빛과 그림자, 밤에는 어두운 밤하늘에 반사된 우주공간을 연상시킨다. 내부 곳곳의 조명은 밤 풍경을 공간에 담아 작은 벽에서 밝히는 조명들은 밤하늘의 별을 표현해 공간의 디테일을 활용했다.
자연과 융화되면서도 공간 활용도를 높인 <카페 루버월>,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일반 카페와는 달리 자연의 변화를 장점으로 승화시킨 매력적인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 <카페 루버월> ⓒ황윤선 기자

시각적 선율
<카페 루버월>의 3층 높이 천장은 마치 큰 바위 두 개 사이로 빛이 들어오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때문에 원시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느낌을 준다. 루버가 만든 오선지 위에 소품들이 유독 시각적인 음율

을 더해  더욱 다채롭게 공간을 완성하고 있다.

조망, 음악의 기능을 살린 공간인 만큼 김 대표는 <카페 루버월>을 찾는 고객들을 위한 재즈음악을 직접 CD로 선별해 점포를 채운다. 재즈 선율이 울리는 <카페 루버월>은 음악 카페의 아이덴티티가 잘 묻어나 있다. 세월이 흘러도 유일한 건물을 짓고 싶다는 꿈을 이뤄낸 공간 <카페 루버월>. 한국건축가협회에서 ‘루버월은 답이 아닌 질문이다’ 평을 받은 이유는 전형적인 틀을 벗어나 새로운 공간의 길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카페 루버월>이 오픈한지 1년 반이 지난 지금, 김 대표는 평생 만나지 못할 각 계 인사들을 만나볼 정도로 그의 인생은 <카페 루버월> 이전과 이후로 인생이 나뉜다고 말한다. 앞으로 <카페 루버월>에 울려 퍼지는 하우스 콘서트를 기대해 본다.

   
▲ <카페 루버월>김성수 대표 ⓒ황윤선 기자
   
▲ <카페 루버월> ⓒ황윤선 기자


















오픈  2016년 4월
주소  경기 파주시 안개초길 18-4 1층
전화  070-7795-9025
영업시간  매일 11:00 ~ 22:00
점포규모  66.12㎡(20평), 25석
메뉴  아메리카노 3000원, 카푸치노 4000원, 파니니샌드위치 6000원

정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공지사항
프랜차이즈TV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184-5 (성북로 6길 26) 신우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35-7101~3  |  팩스 : 02)2235-7107
상호: 창업미디어그룹  |  대표이사 겸 발행인: 이덕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덕철  |  사업자등록번호: 201-15-49731
Copyright © 2011-2018 창업&프랜차이즈. All rights reserved.